“청정 괴산에 의료폐기물 소각시설이 왠 말” 
“청정 괴산에 의료폐기물 소각시설이 왠 말” 
  • 안영록 기자
  • 승인 2019.01.08 1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차영 군수 등이 원주지방환경청에 의료폐기물 시설 설치 반대 건의문을 전달하고 있다. ⓒ괴산군
▲이차영(오른쪽 두번 째) 군수 등이 원주지방환경청에 의료폐기물 소각시설 설치 반대 건의문을 전달하고 있다. ⓒ괴산군

(충북뉴스 괴산=안영록 기자) 괴산군에 추진 중인 의료폐기물 소각시설 설치를 둘러싼 지역 반발이 새해에도 계속되고 있다.

이차영 괴산군수와 신동운 괴산군의장은 8일 원주지방환경청과 환경부를 연이어 방문해 의료폐기물 소각시설이 청정 괴산에 들어서는 것을 막아 달라고 재차 요청했다.

이 군수의 원주지방환경청 방문은 지난해 11월 29일에 이어 두 번째다.

이 군수는 이날 장석 원주지방환경청 환경관리과장과 권병철 환경부 폐자원관리과장을 차례로 만나 “괴산읍 신기리 일원은 주민 집단취락지역이 인접해 있고, 마을회관·교회 등 다중이용시설이 위치하고 있다”며 “인근에 중원대, 학생군사학교 등 공공교육시설도 자리하고 있는 만큼 의료폐기물 소각시설이 들어서면 절대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6개 관련 법률도 꼼꼼히 검토한 결과 부적합하다는 결론이 났다”고 부연했다.

신동운 의장도 “소각시설이 들어서면 결국 지역 농·특산물 판매 감소로 이어져 지역경제가 크게 위축될 것”이라며 “주민 생존권이 달린 문제인 만큼 정부 차원에서 신중히 검토해 달라”고 강력 요청했다.

▲괴산군의회 전·현직 의장단이 의료폐기물 소각시설 설치를 반대하는 내용의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 ⓒ괴산군
▲괴산군의회 전·현직 의장단으로 구성된 괴산군 의정회 회원들이 의료폐기물 소각시설 설치를 반대하는 내용의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 ⓒ괴산군

앞서 지난해 11월 12일 의료폐기물 처리업체인 A기업이 괴산읍 신기리 일원에 의료폐기물 소각시설 2기를 설치한다는 사업계획서를 원주지방환경청에 접수했다.

그러자 원주지방환경청은 다음날 업체의 사업계획서를 검토해줄 것을 괴산군에 요청했고, 군은 법률 검토와 주민의견 수렴을 거쳐 지난해 11월 26일 소각시설 설치는 불가하다는 입장을 이미 해당 업체에 회신했다.

이에 해당 업체는 원주지방환경청에 사업계획 보완서류를 접수해 검토 중이다. 

한편 의료폐기물 소각시설 부지인 신기리 일원 주민 등은 결사반대하고 있다.

지난해 12월엔 3천명에 가까운 괴산읍 주민들이 탄원서와 반대서명부를 원주지방환경청에 제출했다.

뿐만 아니다. 몇 차례에 걸쳐 주민들은 반대집회를 갖고 강하게 반발했다.

괴산군의회 역시 전·현직 의장단이 함께 소각장 설치 반대 성명서를 발표하는 등 주민들과 뜻을 같이 하고 있다. 현재 신기리 주변 5개 마을로 구성된 대책위 활동범위를 범 군민 차원에서 추진하자는 의견도 개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