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원생명축제 총감독 공모 공정성 논란, 명백히 밝혀야” 
“청원생명축제 총감독 공모 공정성 논란, 명백히 밝혀야” 
  • 안영록 기자
  • 승인 2019.03.26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심볼

(충북뉴스 안영록 기자) 자유한국당 충북도당(위원장 엄태영)은 충북뉴스 등 일부 언론이 지적한 청주시의 청원생명축제 총감독 선정 논란과 관련, 명백한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충북도당은 26일 성명에서 “25억여 원을 들여 오는 9월 열리는 청원생명축제가 시작하기도 전에 잡음이 일고 있어 많은 우려가 예상된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충북도당은 보도내용을 인용해 “한범덕 청주시장의 고교동문이자 더불어민주당 충북도당의 당직자가 총감독에 선임돼 공정성 논란을 자초했다”며 청주시의 총감독 공모안의 응모자격을 지적했다.

도당은 “2019 청원생명축제 총감독 공모(안)을 보면, 공고일 현재 청주시에 1년 이상 주민등록을 두고 거주한 만 50세 이상인 자와 지역축제 관련 분야에 15년 이상 경력이 있는 자, 최근 10년간 청주시 관내에서 열린 일정규모(투입예산 5천만 원 이상), 개최기간 7일 이상의 축제성 행사를 3회 이상 총감독 지위에서 진행한 자 등으로 제한을 두는 등 특정인을 채용하기 위한 맞춤형 공모였다는 합리적 의심을 지울 수가 없다”고 주장했다.

특히 “청원생명축제 주무국장이 청주시의회 행정문화위원회 감사조치결과보고회에서 나이제한 규정이 있는 것을 확인하지 못한 것에 대해 잘못했다고 생각한다며 ‘셀프사과’를 한 것만 봐도 이번 채용이 얼마나 주먹구구식으로 이뤄진 것인지 알 수가 있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도당은 그러면서 청주시에 “청원생명축제 총감독 공모 규정 등을 청주지역으로만 제한해 특혜시비가 일어나는 부분에 대해 명백하게 밝히라”고 촉구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충북뉴스는 2002년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해오고 있습니다.
이것은 규모가 작은 지역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 충북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충북뉴스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시기 바랍니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