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의회 여야 ‘후반기 원 구성’ 갈등 심화
충주시의회 여야 ‘후반기 원 구성’ 갈등 심화
  • 이재열 기자
  • 승인 2020.07.07 14: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합당, 민주당 싹쓸이 계획 반발 ‘삭발 강행’
▲충주시의회 미래통합당 소속 의원들이 더불어민주당의 후반기 원 구성 독식에 반발해 본회의장 입구에서 삭발을 하고 있다. 2020.07.07. ©뉴스1
▲충주시의회 미래통합당 소속 의원들이 더불어민주당의 후반기 원 구성 독식에 반발해 본회의장 입구에서 삭발을 하고 있다. 2020.07.07. ©뉴스1

(충북뉴스 충주=이재열 기자) 후반기 원 구성을 놓고 충주시의회 여야 갈등이 심화하고 있다.

충주시의회 미래통합당 의원 7명은 7일 247회 임시회가 열릴 시의회 본회의장 입구에서 삭발식과 함께 농성을 벌였다.

이 자리에서 박해수 의원은 성명을 통해 “민주당 의원들은 의회 전통을 묵살하고 오로지 자신들의 권익만을 앞세우고 있다”면서 “의회는 시민이 선출한 대의기관이다. 하지만 민주당은 다수 의석을 이용해 전반기 내내 의회 업무를 떡 주무르듯 해 왔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민주당 의원들은 후반기에는 한술 더 떠 의장과 부의장을 독식하고 상임위원장까지 싹쓸이하겠다는 계획을 내부적으로 세워놨다”고 전했다.

정용학 의원은 “(민주당이) 상임위까지 싹쓸이한다면 시민이 뽑아 준 통합당 의원들은 의견을 제시할 수 있는 공간조차 없다”면서 “원 구성 재논의는 최소한 시민 의견을 대변할 수 있는 자격을 달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민주당이 원 구성 계획을 강행한다면 모든 수단을 동원해 강력 대응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민주당 의원 12명만 참석한 가운데 있은 의장 선거 결과, 의장에는 3선의 천명숙 의원이, 부의장엔 재선의 권정희 의원이 각각 선출됐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충북뉴스는 2002년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해오고 있습니다.
이것은 규모가 작은 지역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 충북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충북뉴스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시기 바랍니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