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민준영·박종성 직지원정대원, 고향 청주서 영면
故 민준영·박종성 직지원정대원, 고향 청주서 영면
  • 안영록 기자
  • 승인 2019.08.17 1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종성·민준영 직지원정대원(왼쪽부터). ⓒ뉴시스
▲박종성·민준영 직지원정대원(왼쪽부터). ⓒ뉴시스

(충북뉴스 청주=안영록 기자) 2009년 네팔 히말라야산 안나푸르나 히운출리(해발 6천441m) 북벽 아래에서 실종돼 10년 만에 싸늘한 시신으로 발견된 고(故) 민준영(당시 36세)·박종성(당시 42세) 직지원정대원의 유골이 17일 고향 청주에 왔다.

직지원정대는 이날 두 대원의 추모 조형물이 세워진 청주고인쇄박물관에서 추모식을 갖고 유가족에게 유해와 유품을 전달했다.

히말라야 히운출리 북벽에 ‘직지루트’를 개설하려 등반하던 두 대원은 2009년 9월 25일 오전 8시15분 박연수 전 직지원정대장과의 교신을 끝으로 연락이 끊겼다.

두 대원은 실종 1년여 전인 2008년 6월 히말라야 6천235m급 무명봉에 올라 히말라야 처음으로 한글 이름을 가진 ‘직지봉’을 탄생시켰다.

파키스탄 정부는 같은 해 7월 27일 이 봉우리 이름을 ‘직지봉’으로 정식 승인했다.

고 민·박 대원은 실종 10년이 지난 지난달 양떼를 몰던 양치기 크리쉬나 푼(22)씨에 의해 박 전 대장과 마지막 교신 지점에서 320m 가량 떨어진 곳에서 발견됐다.

발견 당시 두 대원은 자일(로프) 한 줄로 서로의 몸을 묶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유족들과 박 전 대장 등 동료들은 지난 15일 네팔 전통방식으로 두 대원을 화장했고, 이날 인천공항을 통해 고향 청주로 돌아왔다.

고 민·박 대원 유골은 청주 남이면 선산과 성요셉공원에 각각 안장된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충북뉴스는 2002년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해오고 있습니다.
이것은 규모가 작은 지역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 충북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충북뉴스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시기 바랍니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