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민준영‧박종성 대원 따뜻하게 잠들길”
문재인 대통령 “민준영‧박종성 대원 따뜻하게 잠들길”
  • 안영록 기자
  • 승인 2019.08.17 1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 게시글 캡처. ⓒ페이스북
▲문재인 대통령 게시글 캡처. ⓒ페이스북

(충북뉴스 안영록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0년 전 히말라야에서 실종됐던 고(故) 민준영(당시 36세)·박종성(당시 42세) 직지원정대원의 유해가 고국으로 돌아온 17일 “두 대원이 가족 품에서 따뜻하게 잠들길 바란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페이스북 계정에 “우리 산악인 고 민준영‧박종성 직지원정대원이 돌아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두 대원은)2009년 안나푸르나 히운출리 북벽 직지루트를 개척하던 도중 실종됐다”며 “히말라야 설원에 잠든 지 꼬박 10년 만의 귀향”이라고 전했다.

​이어 “지난 10년, 가족들과 동료들은 마음속에서 두 대원을 떠나보내지 못했다”라며 “안나푸르나가 이 간절한 마음을 받아들였다고 생각한다”고 위로했다.

문 대통령은 “자신들의 힘으로 등반해 우리 금속활자본 직지를 세계에 알리고자 했던 두 대원은 진정한 알피니스트였다”며 “국민들은 두 대원의 도전정신과 도전으로 알리고자 했던 직지 모두 매우 자랑스럽게 기억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히말라야에는 아직 우리 산악인 100여 명이 잠들어 있다. 우리는 두 분 대원이 우리 곁으로 돌아온 것처럼 언제나 실종 산악인들의 귀향을 염원할 것”이라며 “민준영‧박종성 대원, 잘 돌아오셨다”고 했다.

히말라야 히운출리 북벽에 '직지루트'를 개설하려 등반하던 두 대원은 2009년 9월 25일 오전 8시15분 박연수 전 직지원정대장과의 교신을 끝으로 연락이 끊겼다.

이후 10년이 지난 지난달 양떼를 몰던 양치기 크리쉬나 푼(22)씨에 의해 박 전 대장과 마지막 교신 지점에서 320m 가량 떨어진 곳에서 발견됐다.

발견 당시 두 대원은 자일(로프) 한 줄로 서로의 몸을 묶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유족들과 박 전 대장 등 동료들은 지난 15일 네팔 전통방식으로 두 대원을 화장했고, 17일 인천공항을 통해 고향 청주로 돌아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충북뉴스는 2002년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해오고 있습니다.
이것은 규모가 작은 지역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 충북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충북뉴스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시기 바랍니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