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맞춤형 복지행정” 영동군, 차량·스마트워치 보급
“맞춤형 복지행정” 영동군, 차량·스마트워치 보급
  • 이재열 기자
  • 승인 2017.07.04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까지 읍·면 복지허브화 구축…방문상담 등 현장 중심 서비스 박차
▲영동군이 읍·면에 보급하는 복지차량. ⓒ영동군청

[충북뉴스 영동=이재열 기자] 영동군이 현장 중심의 맞춤형 복지행정 구현을 위해 복지차량을 보급한다고 4일 밝혔다.

4일 군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영동읍에 기본형 복지허브화를 시작으로 황간면 외 4개면이 올해 10월 권역형 복지허브화를 시행 예정으로, 내년까지는 모든 읍·면 구축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에 읍‧면 복지사각지대 방문상담 등 복지사업 전담을 위한 차량을 보급키로 했다.

추풍령면과 매곡면, 상촌면에 가솔린 형식의 차량이 보급된데 이어, 하반기에는 영동읍과 황간면, 용산면에 전기 형식의 차량을 각 1대씩 순차적으로 보급된다.

복지 담당 공무원의 안전을 위한 스마트워치도 함께 보급한다. 이 기기는 응급호출, 현장상황 녹취, 경찰 위치확인 등의 기능이 있다.

김은예 주민복지과장은 “기동성 있는 이동수단을 주민과 제일 가까운 읍면사무소에 배치해 소외계층에게 더 효과적인 통합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면서 “읍·면 복지 기능을 대폭 강화해 군민 행복지수를 높이겠다”고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충북뉴스는 2002년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해오고 있습니다.
이것은 규모가 작은 지역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 충북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충북뉴스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시기 바랍니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