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지역 시간제보육 제공기관 확대 운영
청주지역 시간제보육 제공기관 확대 운영
  • 안영록 기자
  • 승인 2017.06.07 18: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뉴스 청주=안영록 기자] 청주지역 시간제보육 제공기관이 확대 운영된다.

시간제보육 제공기관 7개소를 운영 중인 청주시는 자체적으로 5개소를 추가 지정해 총 12개소의 시간제보육 제공기관을 운영한다고 7일 밝혔다.

시간제보육은 어린이집이나 유치원을 이용하지 않는 6∼36개월 미만 영아가 지정된 제공기관에서 시간 단위로 이용하고, 이용한 시간만큼 비용을 지불하는 서비스다.

청주시는 이날 청주시육아종합지원센터에서 ▲동심의나라 ▲예담 ▲아이들세계 ▲삼익키즈스쿨 ▲미래어린이집에 시간제보육 제공기관으로 지정서를 전달했다.

이 가운데 ▲동심의나라 ▲예담 ▲아이들세계는 야간보육도 병행한다.

박명옥 여성가족과장은 “시간제보육 제공기관 확대는 학부모들의 요청에 따라 이뤄지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날 추가 지정된 제공기관 이용은 오는 7월부터 청주시육아종합지원센터로 신청하면 이용할 수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충북뉴스는 2002년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해오고 있습니다.
이것은 규모가 작은 지역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 충북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충북뉴스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시기 바랍니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