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태영 “수해 극심 제천·단양 특별재난지역 지정해야”
엄태영 “수해 극심 제천·단양 특별재난지역 지정해야”
  • 이재열 기자
  • 승인 2020.08.06 1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엄태영 후보. ⓒ충북뉴스
▲엄태영 국회의원. ⓒ충북뉴스

(충북뉴스 이재열 기자) 미래통합당 엄태영 국회의원(제천·단양)은 6일 정부에 “집중호우로 유례없는 인명과 재산피해가 발생한 제천·단양을 즉각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하라”고 촉구했다.

엄 의원은 이날 성명을 통해 “제천시와 단양군은 지역에 따라 최대 380㎜가 넘는 집중호우가 내리면서 4명의 인명피해(사망 1명, 실종 3명)가 발생했다”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엄 의원에 따르면 집중호우로 제천‧단양은 중앙선 등 열차 운행이 중단되고 중앙고속도로 부산 방향과 제천~평택 고속도로 평택 방향 등이 침수돼 교통이 통제되는 등 막대한 피해가 발생했다.

여기에다 수백 명의 이재민이 발생했고, 각종 도로와 시설물 등 접수된 피해신고만 1천255건에 피해액은 1천500억원(추정)에 달한다.

엄 의원은 “계속되는 호우와 누적되는 피해 발생으로 정확한 집계가 이뤄지지 못하고 있지만 이미 특별재난지역 지정 기준인 제천시 75억 원과 단양군 60억 원의 수십 배를 넘어 즉각적인 특별재난지역 지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