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문희 충북도의장 “여름휴가 대신 현장으로”
박문희 충북도의장 “여름휴가 대신 현장으로”
  • 안영록 기자
  • 승인 2020.07.31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해현장을 찾은 박문희 의장이 피해 상황을 확인하고 있다. ⓒ충북도의회
▲수해현장을 찾은 박문희 의장이 피해 상황을 확인하고 있다. ⓒ충북도의회

(충북뉴스 안영록 기자) 박문희 충북도의회 의장이 여름휴가 대신 현장을 택했다.

박 의장은 31일 집중호우로 침수 피해를 입은 청주 미원면 수해 현장을 찾아 피해상황을 전달받고 주민들을 위로했다.

또  미원 운암~계원 간 군도 6호선 일대 도로 토사유출 현장과 세천 유실, 벼 침수현장 등도 방문해 충북도에 신속한 복구를 당부했다.

박 의장은 “갑작스런 폭우에 뜻하지 않은 피해를 입은 지역 주민들께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관계 부서를 통해 철저한 함께 신속한 복구가 이뤄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30~31일 이틀간 휴가를 낸 그는 폭우로 인한 침수피해가 발생했다는 소식을 접하고 휴가를 반납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충북뉴스는 2002년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해오고 있습니다.
이것은 규모가 작은 지역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 충북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충북뉴스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시기 바랍니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