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유일 활석 광산 ‘충주 활옥동굴’ 뜬다
국내 유일 활석 광산 ‘충주 활옥동굴’ 뜬다
  • 이재열 기자
  • 승인 2020.07.10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뉴스 충주=이재열 기자) 충주 ‘활옥동굴’이 지역의 대표 관광지로 급부상하고 있다.

충주시 목벌안길 26 일원에 위치한 이 동굴은 1922년 일제강점기에 개발된 국내 유일 활석 광산이다.

기록상 57km, 비공식 87km에 이르며 지하 수직고는 711m로 동양 최대의 규모를 자랑한다.

특히 연중 11~15도의 온도를 유지하며 여름에는 시원하고 겨울에는 따뜻하다고 충주시는 설명했다.

활옥동굴은 국내 산업화가 이루어지던 시기 8천여 명의 인부가 일하며 지역 경제 활성화의 견인차 역할을 했다.

하지만 상대적으로 값싼 중국산 활석의 공세와 낮은 채산성으로 폐광돼 오랜 기간 방치돼 왔다.

그러던 중 활석을 분쇄하던 공장은 리모델링과 시설을 확충하면서 ‘활옥동굴 카페’로 변신해 최근 SNS상에서 ‘이색 관광지’로 인기다.

충주시는 “갱도 구간은 전체 구간 중 800m를 개방해 리모델링하고 동굴 내부는 각종 빛 조형물과 교육장, 공연장, 건강테라피 시설, 키즈존 등을 갖췄다”면서 “LED와 네온을 이용한 은은한 조명으로 아늑하고 따뜻한 분위기를 연출했다”고 소개했다.

특히 “공장 옛 분위기를 간직한 독특한 분위기의 인테리어와 맛 좋은 커피는 방문객들로부터 호평을 받고 있다”고 전했다.

충주시는 “VR‧AR‧MR 체험장과 다양한 테마파크 시설도 단계적으로 구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활옥동굴 입장료는 성인 6천 원, 청소년 5천 원, 소인 4천 원이다. 충주시민과 20인 이상 단체, 65세 이상 노인, 장애인 등은 할인한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충북뉴스는 2002년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해오고 있습니다.
이것은 규모가 작은 지역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 충북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충북뉴스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시기 바랍니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