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평군, 주민 참여 역사 기록화…아카이빙 프로젝트 착수
증평군, 주민 참여 역사 기록화…아카이빙 프로젝트 착수
  • 안영록 기자
  • 승인 2020.07.08 18: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뉴스 증평=안영록 기자) 증평군이 새로운 형태의 기록관을 만든다.

군은 8일 군청 별관에서 증평 아카이빙 프로젝트 착수보고회를 열었다.

코로나19 사태로 대면접촉을 최소화하기 위해 온‧오프라인 동시 진행됐다.

군에 따르면 아카이빙 프로젝트는 증평의 역사를 기록화 하는 사업이다.

이날 보고회에선 착수보고와 함께 △증평군 기록관 조성 △증평 경관아카이빙을 위한 VR(가상현실)제작 △마을영화 제작 등의 사업을 소개했다.

주민 의견을 최대한 반영하기 위해 질의응답과 의견수렴도 이뤄졌다.

군은 주민이 주도적인 역할을 하는 새로운 기록문화를 만들기 위한 로드맵을 제시했다.

주민들이 증평의 기록을 수집하고 생산하는 방법을 배울 수 있도록 6개월 단위의 기록가 양성프로그램을 운영한다.

프로그램 전 과정을 수료한 주민은 증평기록단에 소속돼 군 개청을 비롯한 증평의 주요한 사건, 장소, 주제와 관련된 기록들을 집중적으로 발굴‧수집하는 작업에 동참한다.

이렇게 모아진 기록들은 기록관에서 보존‧관리하고 주민들이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도록 개방한다.

증평군민 뿐만 아니라 외부에서도 이용할 수 있는 ‘증평 디지털 기록은행’도 구축될 예정이다.

사업종료 시점인 2023년에 성과물을 정리한 전시회나 백서 제작 방안도 검토되고 있다.

증평군 기록관 조성 사업도 8월 말 개관을 목표로 차질 없이 진행 중이다.

홍성열 군수는 “기초자치단체에서 한 시대, 한 지역 전체를 이렇게 온전하게 기록으로 남기는 사례는 없을 것”이라며 “민과 관이 함께 증평을 역사로 남기는 일에 한마음을 모았으면 한다”고 말했다.

증평 아카이빙 프로젝트는 증평군이 농림축산식품부 공모사업에 선정돼 20억 원을 들여 5년간(2019~2023) 추진한다. 지난달 28일 기본계획이 승인‧고시됐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충북뉴스는 2002년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해오고 있습니다.
이것은 규모가 작은 지역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 충북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충북뉴스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시기 바랍니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