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원 34주년’ 청주 한국병원…의료진 대폭 확충
 ‘개원 34주년’ 청주 한국병원…의료진 대폭 확충
  • 안영록 기자
  • 승인 2020.05.25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병원 전경. ⓒ충북뉴스
▲한국병원 전경. ⓒ충북뉴스

(충북뉴스 청주=안영록 기자) 올해 개원 34주년을 맞은 의료법인 인화재단 청주한국병원(병원장 송재승)이 의료진을 대폭 확충했다.

25일 한국병원에 따르면 최근 심장내과와 신경외과, 이비인후과, 내분비내과, 신장내과, 신경과, 소아청소년과, 정신건강의학과, 영상의학과, 직업환경의학과에 전문의 11명을 추가 영입해 이달부터 진료에 들어갔다.

또 진료원장에 윤창균 부원장(외과전문의)을 승진 발령하고 송만규 정신건강의학과장을 진료부장으로 임명했다.

원무과 장연희 과장과 인공신장실 정복영 수간호사, 지역응급의료센터 김찬금 팀장은 각각 25년 장기근속자로 선정됐다.

모범직원에 이름을 올린 김희숙 수간호사와 신소연 수간호사(이상 사랑상) 감염관리실 안은숙 팀장과 진단검사의학과 이민호 계장(이상 봉사상) 수상자에게는 해외 선진지 견학 특전이 주어졌다.

송재승 병원장은 “하반기 완공예정인 충북장애인구강진료센터와 심뇌혈관센터 증축 공사가 마무리 되면 한국병원은 한 단계 더 도약할 수 있는 토대가 마련될 것”이라고 전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충북뉴스는 2002년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해오고 있습니다.
이것은 규모가 작은 지역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 충북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충북뉴스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시기 바랍니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