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충북희망원 법인설립 허가 취소 착수
충북도, 충북희망원 법인설립 허가 취소 착수
  • 안영록 기자
  • 승인 2020.04.06 1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정애(왼쪽) 보건복지국장이 충북희망원 법인설립 허가 취소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충북도
▲전정애(왼쪽) 보건복지국장이 충북희망원 법인설립 허가 취소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충북도

(충북뉴스 안영록 기자) 충북도가 사회복지법인 충북희망원에 대한 법인설립 허가 취소 절차에 착수했다.

도는 지난달 31일자로 시설 폐쇄 행정처분이 내려진 충북희망원에 법인 설립허가취소처분을 사전 통지했다고 6일 밝혔다.

도는 청문절차를 거쳐 5월 중 설립허가 취소 명령을 내릴 방침이다.

이 절차가 끝나면 해산 등기와 청산 절차를 거쳐 법인은 해산된다. 법인의 잔여 재산은 국가나 지방자치단체에 귀속된다.

전정애 충북도 보건복지국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1개 법인, 1개 시설인 충북희망원은 시설 폐쇄로 더 이상 목적 달성이 불가능하게 됐다”면서 “사회복지법상 ‘다른 방법으로 감독 목적을 달성할 수 없는 경우’에 해당돼 법인 설립허가를 취소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앞서 청주시는 지난달 20일 시설폐쇄 사전통지를 한 충북희망원에 대한 청문절차 등을 거쳐 같은 달 31일 시설폐쇄 행정처분을 내렸다.

사회복지사업법에 따라 시설 거주자에 대한 학대와 성폭력 등 중대한 불법행위로 시설의 정상 운영이 불가능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현재 충북희망원 원생 30여명은 타 시설로 전원 조치됐다.

이곳에서는 최근 5년간 아동학대 7건과 아동 성범죄 5건이 발생했다.

작년 9월에는 13세 원생이 15세 지적장애 원생에게 유사성행위를 강요해 보호관찰 1년 판결을 받았다. 같은 해 6월 아동을 학대한 생활지도원에게는 보호처분이 내려졌다.

뿐만 아니다. 지난 2월 27일부터 3월 3일까지 진행된 법인 특별점검에서 ▲후원금 목적 외 사용 ▲기본재산 처분허가 미이행 ▲업무상 배임 행위도 적발됐다.

충북희망원은 1948년 선교사 허마리아 여사가 육아시설로 설립한 뒤 1977년 사회복지법인 충북희망원으로 변경됐다. 청주시 신촌동에 위치해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충북뉴스는 2002년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해오고 있습니다.
이것은 규모가 작은 지역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 충북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충북뉴스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시기 바랍니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