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통합당 “민주당, 어설픈 네거티브로 선거판 흐리지 말라”
충북 통합당 “민주당, 어설픈 네거티브로 선거판 흐리지 말라”
  • 안영록 기자
  • 승인 2020.04.03 1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현호 자유한국당 청주서원구당협위원장. ⓒ충북뉴스
▲최현호 후보. ⓒ충북뉴스

(충북뉴스 안영록 기자) 미래통합당 충북도당은 3일 더불어민주당의 ‘황교안 n번방 망언’ 거든 최현호 국회의원 후보(청주 서원) 규탄 논평에 “어설픈 네거티브로 선거판을 흐리지 말라”고 맞섰다.

미래통합당은 이날 성명에서 “지난번 황교안 당 대표 발언과 최현호 후보의 발언을 문제 삼아 몰지각한 시각의 극치니 하면서 인신공격을 일삼고 선거판을 흐리고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민주당이 정책선거와 공명선거는 잊은 채, 네거티브와 혼탁선거만을 일삼고 있어 답답하기 그지없다”고 지적했다.

특히 “과연 (황교안 대표 n번방 발언) 이 문제와 관련해 민주당이 그런 논평을 내고 비판할 자격이나 있는 지 되묻고 싶다”면서 “그동안 민주당은 수없이 많은 미투(Me too)와 성추행 전력으로 더불어만진당이니 더불어성추행당이니 하는 비아냥을 들어왔던 것을 아직도 잊었는가”라며 일갈했다.

미래통합당은 그러면서 “순간적인 말실수와 합리적 견해는 무시한 채 무조건 몰상식한 쪽으로 몰아가는 민주당이야말로 안하무인에 빠진 추잡한 정당임을 스스로 자인하는 것이나 다름없다”고 강조했다.

앞서 민주당은 이날 이상식 충북새로운미래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 명의의 논평에서 “최 후보는 전날 CJB청주방송 서원구 후보 초청 토론회에서 온 국민의 공분을 사고 있는 황교안 당 대표의 텔레그램 n번방 망언을 거들며 차등처벌을 주장했다”며 최 후보를 규탄했다.

그러면서 “최 후보는 평소 법학교수로서 전문가적 소양을 자랑했다”면서 “후보의 자격을 갖추려면 n번방 사건을 비롯한 디지털성범죄의 심각성을 제대로 이해하는 노력부터 해야 할 것”이라고 꼬집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충북뉴스는 2002년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해오고 있습니다.
이것은 규모가 작은 지역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 충북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충북뉴스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시기 바랍니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