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다녀온 충북도민 2명 코로나19 확진
해외 다녀온 충북도민 2명 코로나19 확진
  • 안영록 기자
  • 승인 2020.03.26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뉴스 안영록 기자) 해외에서 입국한 충북 거주자 2명이 26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며 도내 확진자는 40명이 됐다.

26일 충북도에 따르면 증평군 증평읍에 사는 주부 A(60·여)씨가 전날 오후 9시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같은 날 열이 38도까지 오르고 인후통, 근육통에 기침 증상까지 보여 오전 9시 증평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체 채취 후 진단검사를 한 결과 양성이 나왔다. 증평군 2번째, 충북 39번째 확진자다.

지난 24일 미국 뉴욕에서 국내에 입국한 A씨는 당시에는 증상이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충북도는 “A씨는 마스크를 착용한 채 공항버스로 청주에 온 뒤 자신의 승용차로 귀가했다”면서 “현재 청주의료원에서 격리 치료 중”이라고 밝혔다.

청주 흥덕구에 사는 B(21)씨도 이날 오전 2시30분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

B씨는 지난 10일부터 20일까지 프랑스와 영국 등 유럽을 여행한 뒤 21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전날 확진자의 접촉자로 분류됐다. 비행기 동승자가 확진 판정을 받았기 때문이다.

B씨는 청주흥덕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체 채취 후 진단검사를 한 결과 양성이 나왔다. 청주 10번째, 충북 40번째 확진자다.

충북도는 “23일부터 B씨는 콧물과 코막힘, 미각 저하 등 의심증상이 있었다”며 “청주의료원에 입원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어 “가족 외에는 접촉자가 없고, 이동 동선도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덧붙였다.

방역당국은 두 확진자에 대한 역학조사를 진행 중으로, 확인된 접촉자는 자가 격리 조치할 방침이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충북뉴스는 2002년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해오고 있습니다.
이것은 규모가 작은 지역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 충북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충북뉴스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시기 바랍니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