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적 거리 두기 강화”…충북교육청, 재택근무 도입
“사회적 거리 두기 강화”…충북교육청, 재택근무 도입
  • 안영록 기자
  • 승인 2020.03.25 1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교육청 전경. ⓒ충북뉴스
▲충북교육청. ⓒ충북뉴스

(충북뉴스 안영록 기자) 충북교육청이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사회적 거리 두기 강화를 위해 재택근무를 시행한다.

25일 도교육청에 따르면 이날부터 희망하는 지방공무원을 대상으로 다음 달 3일까지 재택근무를 한다.

재택근무 기간은 각 학교 개학 예정일이 4월 6일인 점을 고려했다.

재택근무 우선 적용 대상은 임신부 등 코로나 고위험군과 자녀(만 10세 이하) 돌봄이 필요한 공무원, 최근 집단발병 지역 방문자, 기저질환자 등이다.

재택근무 기본 근무시간은 오전 9시∼오후 6시(점심 1시간 포함)다. 학교에서 근무하는 지방 공무원은 교원과 동일하게 적용한다.

단, 재택근무자의 업무성과가 현저히 떨어지거나 복무관리상 문제가 있다고 판단되면 부서장이 판단해 재택근무를 해제할 수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충북뉴스는 2002년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해오고 있습니다.
이것은 규모가 작은 지역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 충북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충북뉴스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시기 바랍니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