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 폐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진단 빨라져
[우한 폐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진단 빨라져
  • 안영록 기자
  • 승인 2020.01.30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뉴스 안영록 기자) 종전 1∼2일 정도 걸리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진단이 6시간 이내로  빨라진다.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와 대한진단검사의학회(이사장 권계철), 대한임상정도관리협회(협회장 민홍기)는 검사 속도와 편의성이 우수한 새로운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검사법(Real Time RT-PCR)을 구축, 31일부터 질병관리본부와 전국 18개 보건환경연구원에서 검사를 시행한다고 30일 밝혔다.

새로운 검사법은 검사 6시간 이내 결과 확인이 가능하다.

특히 1회 검사로 확진이 가능한 유전자 증폭검사로, 국내 기업을 통한 생산도 가능해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적극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그동안 시행하던 판코로나 검사법은 1∼2일이 소요되고, 2단계의 검사가 필요했다.

질병관리본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유전정보와 세계보건기구 실험법, 임상검체를 이용해 신뢰성 높은 검사법을 구축한 것”이라며 “국내 시약제조 기업에도 진단키트 제조를 위해 검사법을 공개했다”고 전했다.

현재 중국을 제외, 세계적으로 허가된 상용 진단시약은 없는 상황.

우리나라는 국내 제조업체의 우수한 자체연구와 질병관리본부 등의 의료기기 긴급사용 승인 등을 통해 빠르면 2월 초 민간의료기관 사용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충북뉴스는 2002년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해오고 있습니다.
이것은 규모가 작은 지역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 충북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충북뉴스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시기 바랍니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