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평군, 한파 쉼터 88곳 실태 점검 마쳐
증평군, 한파 쉼터 88곳 실태 점검 마쳐
  • 안영록 기자
  • 승인 2020.01.21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파쉼터인 미암3리 경로당 점검 모습. ⓒ증평군
▲한파쉼터인 미암3리 경로당 점검 모습. ⓒ증평군

(충북뉴스 증평=안영록 기자) 증평군은 한파 쉼터 88곳에 대한 운영실태 점검을 마쳤다고 21일 밝혔다.

한파쉼터는 겨울철 한파에 취약한 사람을 보호하기 위해 11월 중순부터 이듬해 3월 중순까지 운영한다.

군이 한파쉼터로 지정한 경로당 71곳에는 연간 30만원 상당의 난방비가 지원된다.

군은 지난 12월 금융기관과 증평군립도서관 등을 한파쉼터로 추가 지정, 88개까지 확대했다.

군에 따르면 지난 3일부터 이뤄진 점검에선 난방기 정상가동 여부, 소화기 비치 현황, 운영실태, 한파 발생 시 행동요령 안내문 비치 여부 등을 집중적으로 살폈다.

군 관계자는 “한파쉼터 이용 시 불편함이 없도록 점검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충북뉴스는 2002년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해오고 있습니다.
이것은 규모가 작은 지역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 충북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충북뉴스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시기 바랍니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