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양군, 실버토피아 건설 20개 사업 추진
단양군, 실버토피아 건설 20개 사업 추진
  • 소진섭 기자
  • 승인 2020.01.19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양군청. ⓒ충북뉴스
▲단양군청. ⓒ충북뉴스

(충북뉴스 단양=소진섭 기자) 단양군이 올해 노인들을 위한 실버토피아 건설을 위해 다양한 시책을 추진한다.

19일 군에 따르면 안정된 노후생활을 위한 맞춤형 노인복지서비스 제공과 노인 생활보장을 위한 인프라 구축을 2대 과제로 설정하고 총 5개 분야 20개 사업을 추진한다.

먼저, 안정된 노후생활을 위한 맞춤형 서비스를 위해 14개 사업에 303억4천900만원을 투입한다.

일반회계 3천813억 원 대비 8%에 달하는 액수다. 지난해 사업비인 200억3천900만원과 비교해 약 1.5배가 늘었다.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서비스는 지역노인 기초생활 보장을 위한 기초연금과 장수수당, 효도수당으로 총 8240명에게 222억6천900만원이 지급된다.

류한우 군수 공약사업이기도 한 효도수당은 가구당 5만원씩 190가구에 지급될 예정이다.

노인일자리 6종(9988행복지키미 등)에 참여하는 1290여명에 40억5천800만원이 투입되고, 거동불편 노인 장기요양서비스와 결식우려노인 무료급식, 식사배달사업에도 총 13억7천400만원이 투입된다.

독거노인에 대한 생활‧안전 서비스 제공을 통한 사각지대 해소에도 3억9천300만원의 사업비가 들어간다.

응급안전알림 및 노인맞춤돌봄 서비스와 공직자 1대 1 결연사업, 생활안전서비스, 공동생활보금자리 등 다채로운 사업이 홀로 지내는 독거노인을 위해 추진된다.

경로당의 운영비와 난방비, 양곡 등 지원과 식사도우미와 가꾸미, 위생소독 사업도 162곳을 대상으로 추진된다.

노인 생활보장을 위한 인프라 구축을 위해 6개 사업에 18억6천300만원이 지원되며 군은 총 7억7천만원을 들여 노후한 80개소의 경로당을 개보수하고 증축 2개소, 신축 1개소도 추진한다.

영춘면 오사리의 경우 기존의 노후한 경로당을 철거하고 경로당과 마을회관의 복합기능을 수행할 다목적회관을 신축해 주민들에게 쾌적한 환경을 제공할 예정이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충북뉴스는 2002년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해오고 있습니다.
이것은 규모가 작은 지역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 충북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충북뉴스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시기 바랍니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