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원 “수분크림 보습력 제품별 차이 있어”
소비자원 “수분크림 보습력 제품별 차이 있어”
  • 소진섭 기자
  • 승인 2020.01.16 1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분크림 품질 비교시험 종합평가표. ⓒ한국소비자원
▲수분크림 품질 비교시험 종합평가표. ⓒ한국소비자원

(충북뉴스 소진섭 기자) 시중 판매하는 수분크림의 보습력 등은 제품별로 차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원장 이희숙)은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수분크림 10개 브랜드 제품을 대상으로 보습력과 사용감, 안전성 등에 대한 소비자 설문 시험·평가를 했다며 16일 이같이 밝혔다.

설문대상 제품은 ▲닥터자르트(바이탈 하이드라 솔루션 바이옴 모이스처 크림) ▲더페이스샵(더테라피 로얄 메이드수분 블렌딩 크림) ▲마몽드(플로랄 하이드로 크림) ▲미샤(수퍼아쿠아 울트라 히알론 크림) ▲비오템(아쿠아수르스 수분 크림) ▲빌리프(더 트루 크림 아쿠아 밤) ▲아이오페(히아루로닉 크림) ▲이니스프리(아티초크 레이어링 인텐스 크림) ▲키엘(울트라 훼이셜 크림) ▲CNP(듀얼-밸런스 워터락 모이스트 크림) 등 10개다.

소비자원의 시험‧평가 결과에 따르면 수분크림 핵심 성능인 보습력과 사용감 측면에서 제품별 차이를 보였다.

수분크림을 바르고 30분이 지난 후 보습력은 모든 제품이 `우수' 이상으로 평가됐으나, 4시간이 지난 후의 보습력은 제품 간 비교적 차이가 있었다.

더페이스샵과 미샤, 비오템, 아이오페, 키엘 제품은 상대적으로 매우 우수하다는 평을 받았다.

마몽드와 빌리프, CNP는 상대적으로 우수, 닥터자르트와 이니스프리는 양호로 각각 평가됐다.

수분크림을 바르거나 바른 후의 느낌인 사용감(수분감, 발림성, 유분감, 끈적임, 잔여감)도 제품 간 차이가 있어 개인 선호에 따른 선택이 가능했다.

피부에 느껴지는 촉촉한 정도인 ‘수분감’과 피부에 저항 없이 고르게 발라지는 정도인 ‘발림성’은 모든 제품이 보통(3점) 이상으로 평가됐다.

피부에 느껴지는 유분 정도인 ‘유분감’, 얼굴과 손에 느껴지는 끈적이는 정도인 ‘끈적임’, 수분크림을 바른 후 피부에 남아있는 정도인 ‘잔여감’은 제품별 차이가 있었다.

제품 10mL 당 가격은 1천467원∼1만800원으로 제품 간 최대 7.4배 차이를 보였다. 이니스프리가 1천467원으로 가장 저렴했고, 비오템이 1만800원으로 가장 비쌌다.

중금속·보존제 등 안전성과 내용량, 법정 표시사항 등은 모든 제품이 관련 기준에 적합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충북뉴스는 2002년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해오고 있습니다.
이것은 규모가 작은 지역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 충북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충북뉴스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시기 바랍니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