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연쇄살인 용의자’ 청주 복대‧남주동 살인사건 자백
‘화성연쇄살인 용의자’ 청주 복대‧남주동 살인사건 자백
  • 안영록 기자
  • 승인 2019.10.15 1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뉴스 안영록 기자) 화성연쇄살인사건 유력 용의자 이 모(56)씨가 1991년 발생한 청주 복대동 10대 살인사건과 남주동 가정주부 살인사건도 자신이 저질렀다고 자백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15일 브리핑에서 “이씨가 청주와 화성 일대 살인사건 4건을 포함, 총 14건의 범행을 저질렀다고 자백했다”면서 “이씨 자백이 신빙성이 높고, 당시 현장 상황과도 상당히 부합하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는 1991년 1월 27일 청주시 복대동(가경동 경계구역)에서 당시 방적공장 직원 A(17)양을 살해했다.

택지개발공사장 콘크리트관 속에서 발견된 A양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부검 결과, 양손이 뒤로 묶인 채 속옷으로 입이 틀어 막혀져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화성연쇄살인사건과 동일한 범행 수법이었다.

당시 경찰은 3개월 수사 끝에 범인으로 B(19)군을 지목하고 법정에 세웠으나 증거 부족 등으로 무죄 판결을 받았다.

이씨가 저질렀다고 자백한 또 다른 청주 범행은 1991년 3월 7일 남주동 가정주부 C(29)씨 살인사건이다.

집 방안에서 숨진 채 발견된 C씨의 눈은 공업용 테이프로 가려지고, 입에는 스타킹이 물려 있었다.

당시 경찰은 C씨에게 방어흔이 없다는 점을 토대로 면식범 소행으로 보고 용의자 추적에 나섰지만 검거하지 못했다.

1994년 1월 청주의 자택에서 처제(19)를 성폭행하고 살해한 뒤 시신을 유기한 혐의로 체포된 이씨는 살인과 사체유기 혐의로 무기징역을 선고받고 부산교도소에서 복역 중이다.

총 10건의 화성연쇄살인사건과 청주에서의 2차례 범행을 제외, 1987년 12월 수원 여고생 살인사건과 1989년 7월 화성 초등학생 실종사건도 자신의 범행이라고 자백했다.

그러나 살인 14건과 강간·강간미수 30여건은 공소시효가 끝나 처벌할 수 없는 상태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충북뉴스는 2002년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해오고 있습니다.
이것은 규모가 작은 지역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 충북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충북뉴스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시기 바랍니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