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재일 “청주지역 소각장 신·증설 인허가 중단해야”
변재일 “청주지역 소각장 신·증설 인허가 중단해야”
  • 안영록 기자
  • 승인 2019.09.02 1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변재일(왼쪽) 의원이 조명래 환경부 장관에게 청주지역 소각장 신·증설사업 인허가 중단 의견서를 전달하고 있다. ⓒ변재일의원실
▲변재일(왼쪽) 의원이 조명래 환경부 장관에게 청주지역 소각장 신·증설사업 인허가 중단 요청 의견서를 전달하고 있다. ⓒ변재일의원실

(충북뉴스 청주=안영록 기자) 더불어민주당 변재일 의원(청주 청원)은 2일 청주지역 소각장 신·증설사업 인허가를 중단해 줄 것을 환경부에 요청했다고 밝혔다.

이날 조명래 환경부 장관을 만난 변 의원은 “청주 북이면 소각장 주변 주민들의 건강영향조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현재 추진 중인 소각장 신·증설 인허가를 중단해야 한다”는 입장을 전했다.

북이면 주민 1천523명은 지난 4월 환경부에 소각시설 밀집에 따른 주민건강영향조사를 요청했다.

당시 주민들이 자체 조사를 벌인 결과, 19개 마을 주민 60명이 5~10년 사이 암으로 사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주민들은 소각장 밀집으로 암 발병이 증가했는지를 따져봐야 한다며 청원을 제기했다.

북이면 지역은 1999년부터 2006년까지 3개의 소각시설이 들어섰다.

현재 청주지역 6개 민간업체에서 소각 가능한 일일 시설용량은 약 1천458톤으로, 2016년 기준 전국 소각용량(68곳·7천970톤)의 18%에 달한다.

이런 상황에서 현재 3개 소각장이 신설을 추진 중이고, 1곳은 하루 처리용량 증설을 준비 중인 것으로 전해진다.

만약 이들 소각장의 신·증설이 완료되면 청주지역에서만 전국 소각용량의 26%를 처리하게 되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충북뉴스는 2002년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해오고 있습니다.
이것은 규모가 작은 지역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 충북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충북뉴스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시기 바랍니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