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CTV 공사 특혜 없다” 증평군 공무원 감사원 재심 청구
“CCTV 공사 특혜 없다” 증평군 공무원 감사원 재심 청구
  • 안영록 기자
  • 승인 2019.08.12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증평군청. ⓒ충북뉴스
▲증평군청. ⓒ충북뉴스

(충북뉴스 증평=안영록 기자) 특정 업체에 CC(폐쇄회로)TV 설치 공사를 밀어준 의혹을 받는 증평군 공무원이 감사원에 재심을 청구했다.

12일 증평군에 따르면 6급 공무원 A씨는 CCTV 공사를 입찰로 따낸 업체에 특정 회사의 완제품을 구매해 납품하도록 강요한 의혹으로 감사원이 ‘정직’ 요구와 함께 직권남용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하지만 A씨는 “지역 업체 생산 제품을 우선 반영하는 규정에 따라 업체를 선정했을 뿐 특정 업체에 특혜를 주지 않았다”며 감사원에 재심을 청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2016년 7월~2018년 6월 군은 중소기업 9곳과 10건(13억7천339만 원)의 CCTV 설치공사 계약을 했다.

중소기업 판로지원법에 따라 낙찰업체는 CCTV를 직접 만들어 납품해야 한다.

그러나 A씨는 업체 6곳에 군내 B사가 생산한 완제품을 구매해 납품하도록 했고, 업체들은 그의 요구를 받아들여 B사와 납품 계약을 했다.

나머지 공사 4건에 대해서도 A씨는 친분이 있는 C사 물품을 구매해 납품하도록 요구했고, 3개 업체가 이를 이행했다.

감사를 벌여 이러한 내용을 파악한 감사원은 A씨를 직권남용 혐의로 적발, 증평군에 중징계를 요구했다. 증평군도 지난달 충북도에 A씨에 대한 중징계 의결을 요청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충북뉴스는 2002년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해오고 있습니다.
이것은 규모가 작은 지역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 충북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충북뉴스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시기 바랍니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