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시, 신청사 편입 미협의 토지‧건물 소유권 확보
청주시, 신청사 편입 미협의 토지‧건물 소유권 확보
  • 안영록 기자
  • 승인 2019.08.12 13: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주시 청사 신축 부지. ⓒ뉴시스
▲청주시 청사 신축 부지. ⓒ뉴시스

(충북뉴스 청주=안영록 기자) 통합청주시 청사 부지에 편입된 청석학원과 청주병원 소유의 토지‧건물에 대한 소유권이 청주시로 이전된다.

청주시는 충북지방토지수용위원회가 강제수용 개시일로 정한 12일 학교법인 청석학원과 의료법인 청주병원 등이 소유한 토지 21필지 1만41㎡와 지장물 4동에 대한 법적 소유권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이들 토지와 건물은 청주시와 협의를 이뤄내지 못해 강제수용된 것으로, 시는 지난 9일 법원에 보상금 335억 원을 공탁했다.

13일 소유권 등기이전 신청 등 관련 절차가 끝나면 미협의 토지 등에 대한 소유권은 시로 넘어온다.

현재 법인 등 미협의 토지 소유주들은 시가 공탁한 보상금을 수령하지 않고 충북지방토지수용위원회에 이의신청을 한 상태다. 

충북지방토지수용위원회는 이달 중 중앙토지수용위원회에 재결 이의신청서를 낼 예정이다.

이후 중앙토지수용위원회는 감정평가를 의뢰해 보상금을 다시 산정한다. 

미협의 토지 소유주들이 이 결정에도 불복하면 행정소송 절차를 밟게 된다.

시는 전체 편입대상 토지 27필지 1만5천321㎡ 중 충북농협 건물 등 6필지 5천280㎡에 대한 보상(166억 원)을 마쳤다.

새로 지어질 신청사는 지금의 시청 부지를 포함한 2만8천여㎡ 터에 연면적 4만9천㎡ 규모다. 내년에 착공해 2025년 준공을 목표로 한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충북뉴스는 2002년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해오고 있습니다.
이것은 규모가 작은 지역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 충북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충북뉴스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시기 바랍니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