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 하나병원 “자회사형 장애인표준사업장 설립”
청주 하나병원 “자회사형 장애인표준사업장 설립”
  • 안영록 기자
  • 승인 2019.07.16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뉴스 청주=안영록 기자) 의료법인 한마음의료재단 청주 하나병원(병원장 박중겸)이 장애인 일자리 창출을 위한 자회사형 장애인표준사업장 설립을 추진한다.

하나병원은 지난 15일 한국장애인고용공단과 이런 내용이 담긴 업무협약을 했다고 16일 밝혔다.

자회사형 장애인표준사업장은 장애인 의무고용사업주(모회사)가 장애인 10명 이상 고용 등 일정한 요건을 갖춘 자회사를 만들어 장애인에게 적합한 편의시설을 갖추고, 최저임금 이상의 급여를 지급해 장애인들의 경제적 자립을 돕는 제도다.

박중겸 병원장을 대신해 이번 협약에 참석한 지용구 운영지원이사는 박병일 장애인고용공단 충북지사장과 자회사형 장애인표준사업장 설립 계획과 법인 사업장 내 장애인 고용 일자리 계획 등을 논의했다.

앞서 하나병원은 2015년부터 장애인고용공단과 연계, 매년 장애인 고용률을 높이는데 노력하고 있다.

지난해엔 장애인고용공단과 고용노동부가 주관한 ‘장애인 고용 우수사업주’로 선정된 바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충북뉴스는 2002년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해오고 있습니다.
이것은 규모가 작은 지역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 충북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충북뉴스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시기 바랍니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