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양정철 민주연구원장 충북 방문, 관권선거 의혹”
자유한국당 “양정철 민주연구원장 충북 방문, 관권선거 의혹”
  • 안영록 기자
  • 승인 2019.06.19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심볼

(충북뉴스 안영록 기자) 자유한국당 충북도당은 19일 친문(친문재인) 핵심인사로 꼽히는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의 충북 방문에 대해 관권선거 의혹을 제기했다.

충북도당은 이날 성명에서 “총선을 앞두고 전국을 돌며 자치단체장을 만나는 것 자체가 관권선거, 사전선거운동이라는 세간의 의심을 받기에 충분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양 원장이 이시종 도지사를 만나 충북 발전 비전을 제시한 것은 나름대로 의미가 있을 수 있다”면서도 “여론을 호도하기 위한 임시 처방을 주문하는 것이라면 도민의 엄정한 평가를 각오해야 할 것”이라고 꼬집었다.

충북도당은 그러면서 “정부와 민주당이 해야 할 일은 최저임금의 급속한 인상을 필두로 한 경제정책의 실패로 망가진 경제의 대전환을 통해 경제를 살리고 국민에게 희망을 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양 원장은 이날 충북연구원과의 정책협약식에서 “무슨 일이든 처음 하면 오해를 받을 수 있다”며 “광폭 행보를 하는 게 아니고 민주연구원이 하지 않았던 일을 의욕적으로 하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수도권과 부산·경남에서 정책협약을 마친 양 원장은 이달까지 전남·강원·대전을 찾아 일정을 마무리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