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즈베키스탄 ‘청주 하나병원 의료기술’ 주목
우즈베키스탄 ‘청주 하나병원 의료기술’ 주목
  • 안영록 기자
  • 승인 2019.06.09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중겸 원장이 지요눌병원 의료진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하나병원
▲박중겸(앞줄 왼쪽) 원장이 지요눌병원 의료진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하나병원

(충북뉴스 청주=안영록 기자) 우즈베키스탄 현지 병원들이 청주 하나병원의 의료기술에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

하나병원(병원장 박중겸)은 중앙아시아 우즈베키스탄의 지작시와 사마르칸트시 현지 병원들과 업무협약을 하고 협력 시스템 구축을 위한 세부논의를 했다고 9일 밝혔다.

하나병원에 따르면 박중겸 병원장과 손태장 원무부장은 지난 5일부터 8일까지 우즈베키스탄 지작시의 지요눌병원과 사마르칸트시의 비요눌병원, 자메드병원, 핫산존병원 등을 방문했다.

이번 방문은 지난해 협약에 이은 구체적인 협력 방안을 모색하기 위함이다.

자메드병원과 비요눌병원은 사마르칸트에 있는 종합병원.

심혈관센터와 뇌혈관센터 등에 관심이 많아 수차례 하나병원을 방문한 바 있다.

이들 병원은 하나병원에서의 의료진 연수를 통한 기술 이전과 현지에서의 중증 심혈관시술 등을 요청했다.

박중겸 하나병원장은 “우즈벡 현지 병원장들과 실질적인 교류를 위한 논의를 구체화 했다”면서 “향후 하나병원 심혈관센터와 뇌혈관센터 의료진들이 현지를 방문해 시술 등을 진행할 것”이라고 전했다.

우즈베키스탄과 카자흐스탄, 키르기스스탄, 몽골 등 중앙아시아 의료 진출을 위해 현지 진료 등을 시행해오고 있는 하나병원은 선진화된 의료기술 전수에 앞장서고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충북뉴스는 2002년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해오고 있습니다.
이것은 규모가 작은 지역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 충북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충북뉴스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시기 바랍니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