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 노근리평화공원 ‘평화의 쉼터’ 운영
영동 노근리평화공원 ‘평화의 쉼터’ 운영
  • 이재열 기자
  • 승인 2019.05.21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뉴스 영동=이재열 기자) 영동 노근리평화공원에 평화의 쉼터가 생겼다.

21일 영동군에 따르면 노근리평화공원에 휴게공간과 편익시설 부족 등 방문객 불편을 해소하기 위한 평화의 쉼터가 이날 준공식을 가졌다.

6억 원을 들여 지어진 평화의 쉼터는 168㎡에 건물 전체면적 243.6㎡, 지상 2층 규모다.

1층에는 카페와 기념품 판매장, 소매점을 갖췄다. 2층은 직원휴게실과 탕비실 등이 있다.

한편 노근리평화공원은 2013년부터 2018년까지 매년 4억 원씩 총 24억 원의 국비로 조경 보완공사를 추진했다.

작년에는 LED 경관조명을 설치하는 등 다양한 볼거리를 확충하며 평화와 인권을 상징하는 힐링 공간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충북뉴스는 2002년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해오고 있습니다.
이것은 규모가 작은 지역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 충북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충북뉴스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시기 바랍니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