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배 “마약 밀반입 사회안전 위협”…최근 5년 약 6배 늘어
이종배 “마약 밀반입 사회안전 위협”…최근 5년 약 6배 늘어
  • 소진섭 기자
  • 승인 2019.04.12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종배 국회의원. ⓒ충북뉴스
▲이종배 국회의원. ⓒ충북뉴스

(충북뉴스 소진섭 기자) 최근 유명인들의 마약투약이 심각한 사회 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가운데, 국내로 밀반입 마약류가 매년 크게 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12일 자유한국당 이종배 의원(충주)이 관세청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2014~2018) 필로폰과 코카인, 헤로인, 대마 등 마약류 적발량이 약 6배 늘었다. 적발건수도 2배 이상 증가했다. 

관세청은 2014년 71.6kg(339건), 2015년 91.5kg(358건), 2016년 50kg(423건), 2017년 69kg(476건), 2018년 426kg(730건)의 마약류를 적발했다.

1회 투여량을 ‘0.03g’으로 계산했을 때, 지난해 적발된 것만 하더라도 1천420만여 명이 투약할 수 있는 양이다.

전체 마약 적발량의 절반 이상(52%)에 달하는 필로폰은 지난해 223kg(110건)이 적발돼 5년 전과 비교할 때 중량은 4배, 건수는 2배나 늘었다. 

코카인은 지난해 72kg(15건)이 적발돼 최근 5년 동안 중량이 6천 배, 건수는 3배 이상 급증했다. 

대마는 최근 5년간 중량은 17배 이상 늘었으며, 건수 역시 3배 가까이 증가했다.

이 의원은 “최근 ‘버닝썬’ 사태에서 드러난 ‘물뽕(GHB)’을 이용한 여성 성폭행 등 마약범죄가 사회 안전을 심각히 위협하고 있다”며 “관세청 뿐 만 아니라 검·경, 복지부 등 범정부 차원의 합동단속과 공동대응체제 구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