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환자 ‘암 치료 본인부담비용’ 인식 차 커
의사‧환자 ‘암 치료 본인부담비용’ 인식 차 커
  • 안영록 기자
  • 승인 2018.10.15 1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 김소영·박종혁 교수. ⓒ충북대학교병원
▲왼쪽부터 김소영·박종혁 교수. ⓒ충북대학교병원

(충북뉴스 안영록 기자) 암 치료에 있어 본인부담비용에 대한 의사와 환자 간 인식 차가 커 적극적인 상담이 필요하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충북대학교병원 김소영 교수와 충북대학교 의과대학 박종혁 교수 연구팀은 국립암센터와 함께 암환자와 그 가족으로 구성된 725쌍과 의사 134명을 대상으로 암 치료 비용에 관한 인식 일치도를 평가했다. 

15일 충북대병원이 발표한 그 결과에 따르면 대부분의 암환자와 가족들은 의사가 암에 대한 검사나 치료를 권할 때 환자본인부담금에 대해 설명해주기를 원했다.

의사의 95.5%는 환자가 검사나 치료를 결정할 때 환자본인부담금의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응답했다.

그러나 실제로 지난해 본인부담금 비용에 부담을 느꼈는지에 관한 설문결과, 48.2%의 환자가 부담을 겪고 있다고 답한 반면, 의사는 29.6%만이 환자가 부담을 겪었을 것이라고 응답해 환자와 의사 간 불일치를 보였다.

본인부담 의료비에 관해 의사와 이야기하기를 원했지만 암환자 25.9%와 가족의 36.6%는 이런 논의를 하지 못했다고 응답했다.

본인부담금에 대해 논의를 하지 않은 가장 주된 이유로 비용에 관한 대화가 불편하게 느껴져서(환자 41.9%, 환자가족 42.1%, 의사 42.2%)를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비용에 관한 문제는 의사 책임이 아니므로(환자 33.9%, 환자가족 33.7%, 의사 39.1%)와 비용에 관한 대화를 의사(환자나 환자가족이)가 불편해 할 수 있으므로(환자 22.0%, 환자가족 21.2%, 의사 40.6%) 순으로 집계됐다. 

김소영 교수는 “이번 연구에선 많은 의사들이 암환자의 주관적 재정부담 정도를 실제보다 과소평가하고 있으며, 암 치료 비용에 관한 커뮤니케이션 경험과 선호도에 있어서 의사와 환자 간 의견 및 인식이 상당부분 차이가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했다. 

박종혁 교수는 “다른 질환에 비해 암은 진료비 부담이 커 전 세계적으로도 비용에 대한 적극적인 상담의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다”면서 “의사는 환자들이 재정‧의학적으로 최선의 결정을 내릴 수 있도록 보장해야 하며 이를 위한 제도적 장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암환자의 지지적 관리(supportive care)에 관한 최신 연구동향과 정보를 제공하는 국제저명학술지인 ‘Supportive Care in Cancer’ 최근호에 게재됐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충북뉴스는 2002년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해오고 있습니다.
이것은 규모가 작은 지역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 충북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충북뉴스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시기 바랍니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