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건설현장 안전사고 심각…매년 272명 사상자 발생
LH 건설현장 안전사고 심각…매년 272명 사상자 발생
  • 안영록 기자
  • 승인 2017.09.29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덕흠 “안전사고 방지 위해 TF팀 구성 시급”
▲박덕흠 국회의원. ⓒ충북뉴스

[충북뉴스 안영록 기자] 최근 5년간 한국토지주택공사(LH)의 건설현장에서 안전사고로 매년 272명 꼴로 사상자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자유한국당 박덕흠 의원(보은·옥천·영동·괴산)이 LH로부터 제출받은 국감 자료에 따르면 지난 5년간 LH 건설현장에서 각종 안전사고로 총 1천359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매년 평균 272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셈이다.

연도별로는 2012년 255명, 2013년 299명, 2014년 275명, 2015년 271명, 2016년 259명의 사상자가 발생했지만, 안전사고 문제는 개선되지 않고 있다.

특히 건설현장 안전사고로 인한 사망자 수는 지난 5년간 총 57명으로 연평균 11.4명에 달했다.

사고 유형별로는 추락사고가 407건(28.2%)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전도사고 275건(19%), 낙하비래사고 136건(9.4%), 절단(베임,찔림)사고 93건(6.4%), 협착 81건(5.6%), 질병 69건(4.8%), 충돌 63건(4.4%), 전도 53건(3.7%), 붕괴 32건(2.2%) 순이었다.

지역별로는 경기지역이 643건(44.7%)으로 안전사고가 가장 많았고, 서울 96건(6.7%), 세종 93건(6.5%), 인천 88건(6.1%) 등의 순이었다. 제주는 11건(0.8%)으로 안전사고 발생건이 가장 낮았다.

박 의원은 “국감에서 매년 같은 지적을 받으면서도 LH 건설현장의 사고건수와 재해자 수가 전혀 줄고 있지 않다는 사실은 안전시스템 부재로 밖에 볼 수 없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건설현장 근로자 안전과 사고 예방을 위한 사전예방시스템을 구축하고, 필요하면 안전사고 예방업무를 전담할 테스크포스(TF)팀을 구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