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무총리실 ‘청주시 공직사회’ 정조준
국무총리실 ‘청주시 공직사회’ 정조준
  • 안영록 기자
  • 승인 2017.09.29 1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사 청탁 등 각종 비위 의혹 감찰…간부 다수 조사 등 상주기간 늘어날 듯
▲청주시청 전경. ⓒ충북뉴스

[충북뉴스 청주=안영록 기자] 국무총리실이 청주시 공직사회를 정조준하고 있다.

국무총리실 산하 감찰반은 지난 14일부터 시청 상설감사장에 별도의 공간을 마련, 입수한 첩보 등을 토대로 시 공무원들의 비위행위 등을 조사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당초 인사 청탁 등에 국한됐던 총리실 감찰이 시정 전반으로 확대되는 분위기다.

29일 청주시 등에 따르면 이날까지 예정됐던 총리실 감찰활동은 10월 말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지금까지 다수의 간부공무원들이 인사 청탁 등 비위 의혹으로 조사를 받았다. 본청은 물론, 시 산하기관으로 조사범위도 확대되는 양상이다.

자세한 감찰 내용과 범위, 기간 등은 일체 외부로 알려지지 않고 있는 가운데 조사대상자가 점점 늘어나는 것에 비춰, 총리실 감찰반의 상주기간 연장은 불가피해 보인다.

익명의 시 관계자는 “인사 청탁과 수의계약, 업체와의 유착, 보조금 집행 등 각종 의혹의 중심에 있는 간부들이 감찰반에 불려간 것으로 안다”면서 “명절을 앞두고 분위기가 뒤숭숭한 것은 사실”이라고 귀띔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현직은 물론, 몇몇 퇴직 공무원과 외부인도 조사대상에 오른 것으로 들려온다”면서 “시청 안팎에서 총리실에 많은 제보가 들어간 것으로 전해진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