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서 모래판 강자 가린다”…대통령기 씨름대회 열려
“영동서 모래판 강자 가린다”…대통령기 씨름대회 열려
  • 이재열 기자
  • 승인 2017.07.13 15: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27일 130개 팀 1천500명 참가 ‘한판 승부’

[충북뉴스 영동=이재열 기자] 국악과 과일의 고장 영동군에서 최고의 모래판 강자를 가릴 대통령기 씨름대회가 열린다.

영동군은 제54회 대통령기 전국 장사 씨름대회가 오는 21일부터 27일까지 영동체육관에서 열린다고 13일 밝혔다.

영동군씨름협회와 충북도씨름협회가 공동주관하고 통합씨름협회가 주최하는 이 대회는 전국 최대 규모 대회로, 130개 팀, 1천500명의 선수가 참가해 치열한 열전을 벌인다.

경기는 초등부, 중등부, 고등부, 대학부, 일반부의 7체급 개인전과 단체전으로 각각 나눠, 전 종별 예선전~준준결승(8강전)까지는 단판제, 준결승과 결승전은 3판 2선승제로 진행한다.

대회기간 동안 매일 오전 10시부터 무료입장해 관람할 수 있다.

대회 기간 중 24~26일 삼일간은 KBS N Sports 채널과 인터넷 네이버 스포츠를 통해 매일 오후 2시부터 4시까지 2시간동안 전국에 생중계된다.

개회식은 24일 오후 1시40분에 열리며, 경품추첨 등 다양한 부대행사도 예정돼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충북뉴스는 2002년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해오고 있습니다.
이것은 규모가 작은 지역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 충북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충북뉴스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시기 바랍니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