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정 1급수’ 영동 물한계곡서 ‘신선놀음’ 즐기자
‘청정 1급수’ 영동 물한계곡서 ‘신선놀음’ 즐기자
  • 이재열 기자
  • 승인 2017.07.06 1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연 그대로의 모습 간직…호젓한 힐링 여행 ‘제격’

[충북뉴스 영동=이재열 기자] 본격적인 여름휴가 시즌이 코앞에 다가오면서 극성수기를 피해 일찌감치 휴가 여정을 꾸리는 이들에게 영동 물한계곡이 최고로 꼽히고 있다.

영동군 상촌면에 위치한 이 계곡은 산 높고 골 깊은 곳으로, 우거진 숲과 깨끗한 물을 가진 전국의 여러 골짜기 중에서도 이름나 있다.

개발이 이뤄지지 않은 대자연의 숨결을 그대로 간직해 여름철 청정 피서지로 사랑을 한 몸에 받으며 행락객들이 앞 다퉈 몰리는 곳이다.

산천어와 도롱뇽이 유유히 노니는 청정 1급수 계곡으로 풍부한 수량과 기암괴석, 울창한 숲이 잘 어우러져 천혜의 비경을 자랑한다.

민주지산 등 해발 1천m가 넘는 명산들이 만든 깊은 골 따라 흐르는 물한계곡은 물이 하도 차 ‘한천’이라 이름이 붙은 마을 상류에서부터 시작해 무려 20여km나 물줄기를 이어간다.

계곡 주변에는 술집 등 유흥가가 전혀 없어 가족단위로 펜션, 민박에서 대자연을 벗 삼아 조용히 휴가를 즐기기에 제격이다.

영동군 관계자는 “청정지역으로 이름난 물한계곡은 때 묻지 않은 자연 그대로의 모습을 고스란히 간직하고 있다”고 소개하며 “호젓한 힐링여행을 즐기고 일상에 지친 몸과 마음을 충전하는 시간을 갖고자 한다면 물한계곡에서의 휴가를 추천한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충북뉴스는 2002년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해오고 있습니다.
이것은 규모가 작은 지역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 충북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충북뉴스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시기 바랍니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