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역감염병 오염지역 59→62개국 변경
검역감염병 오염지역 59→62개국 변경
  • 안영록 기자
  • 승인 2017.07.01 1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뉴스 청주=안영록 기자] 청주시 상당보건소는 검역감염병 오염지역이 59개국에서 62개국으로 변경됐다고 1일 밝혔다.

검역감염병은 해외에서 발생해 국내로 유입될 가능성이 있는 감염병을 말한다.

현재 콜레라, 페스트, 황열, 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동물인플루엔자인체감염증, 신종인플루엔자감염증, 중동호흡기증후군, 폴리오, 신종감염병증후군이 검역감염병으로 지정돼 있다.

보건소는 “검역감염병 오염지역을 지정‧관리하는 이유는 해외에서 발생한 감염병의 국내 유입을 예방하기 위한 것”이라며 “검역감염병 오염지역을 체류하거나 경유한 해외여행객은 입국 시 건강상태 질문서를 작성해 검역관에게 제출해야 한다”고 밝혔다.

검역감염병 오염지역은 질병관리본부 콜센터(국번 없이 1339)로 전화하면 확인할 수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충북뉴스는 2002년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해오고 있습니다.
이것은 규모가 작은 지역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 충북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충북뉴스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시기 바랍니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