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고을 영동서 곶감과 함께하는 겨울여행”
“감고을 영동서 곶감과 함께하는 겨울여행”
  • 이재열 기자
  • 승인 2016.12.06 11: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18일 영동곶감축제…판매·전시·체험 가득

[충북뉴스 영동=이재열 기자] 2016 영동 곶감 축제가 오는 16일부터 18일까지 영동군 난계국악당 주차장 일원에서 열린다.

6일 군에 따르면 겨울철 대표 명품축제인 영동곶감축제는 영동곶감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고 판매 확대로 실질적인 농가소득 증대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매년 열고 있다.

축제기간에는 ▲곶감 나눠주기 행사 ▲곶감 시식 및 판매 행사 ▲곶감따기 체험행사 ▲추억의 먹거리 시식 행사 등 달콤하고 쫄깃한 영동곶감의 매력을 즐길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이 상시 진행된다.

곶감 외에도 기타 농특산물 홍보·판매장을 운영해 귀농인협의회, 호두연구회 등이 참여해 단체별로 생산한 우수 농특산물을 홍보하고 저렴하게 판매한다. 양질의 영동 농특산물을 합리적인 가격에 구매할 수 있는 좋은 기회다.

축제는 첫날인 16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둘째날(17일) 충남문화재단 공연, 4인4색 트로트공연이, 마지막날(18일)에는 실크로드공연(퓨전국악), 스텔라공연(전자현악), 홍진영 라이브쇼 등이 열려 관광객의 눈과 귀를 사로잡을 예정이다.

또 관광객들의 오감을 만족시킬 영동곶감 골프체험, 투호체험, 풍선아트체험, 웰빙 감잎차 시음 등의 이색적인 체험프로그램을 구성해 주민과 관광객들에게 유쾌함과 재미를 선사한다.

연계행사로는 17일 오후 2시 청소년수련관에서 2016 영동곶감 한마음 콘서트가 열려 영동군 홍보대사 뽀빠이 이상용의 사회로 박상철, 김용임, 임수정, 지원이, 조항조 등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가수들이 총출동한다.

작년에 이어 ‘2016 영동 햇곶감 대도시 판매행사’도 부산역(14∼16일)과 서울용산역(21∼23일)에서 각각 8개 농가가 참여해 햇곶감 특판장을 운영하며, 행사도우미를 활용한 홍보와 복불복 게임 등 현장체험 이벤트도 열려 대도시 소비자들의 입맛을 공략한다.

군 관계자는 “곶감이라는 지역의 대표 아이템을 축제장에 녹여내 영동곶감의 우수성을 널리 알릴 것”이라며 “성공적인 축제를 위해 남은 기간 동안 꼼꼼히 챙겨 최고의 힐링 축제로 기억될 수 있도록 준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충북뉴스는 2002년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해오고 있습니다.
이것은 규모가 작은 지역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 충북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충북뉴스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시기 바랍니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