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과 없는 단양서 어둠 밝히는 김영훈 의사
안과 없는 단양서 어둠 밝히는 김영훈 의사
  • 소진섭 기자
  • 승인 2016.01.26 1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4월부터 매월 2회 사랑의 의술 펼쳐

[충북뉴스 단양=소진섭 기자] 안과가 없는 단양군에서 어둠을 밝히는 천사의 손길이 있어 화제다.

주인공은 의료협력본부 부본부장으로 재직 중인 김영훈(51·오른쪽, 가톨릭대 의과대학 안과교수) 의사.

김 교수는 안과가 없는 단양군에서 현대의학의 손길이 미치지 못해 원인도 모른 채 실명으로 이어지고 있는 지역의 노인들에게 희망의 빛을 안겨주고 있다.

단양군보건소 강규원 보건행정팀장과 인연을 맺으면서 지난해 4월부터 단양을 찾아 매월 둘째주와 넷째주 목요일 보건소에서 사랑의 의술을 펼치고 있다. 

김 교수는 “너무 늦게 안과 진료를 받아서 실명으로 이어질 수 밖에 없는 환자를 보면 의사로서 죄송한 마음이 든다”며 오히려 미안한 마음을 전한다.

또 보호자 없이는 제천이나 원주, 서울 등으로 진료를 나가는 것이 엄두가 나지 않아 치료시기를 놓친 어르신들이 너무 많다며 안타까움도 표했다.   

의료 봉사가 있는 날이면 김 교수는 서울에서 첫 기차를 타고 단양에 내려와 하루 평균 90여명의 진료를 마치고 버스로 상경할 정도로 강행군이지만 자신은 늘 행복한 사람이라고 말한다.

김 교수는 부족한 장비가 많아 망막 등 정밀한 치료를 해야하는 환자는 제천이나 원주, 서울 등으로 진료를 권유하고 있다.

두황에서 치료를 받으러 온 김모(72) 씨는 “서울에서 오신 의사 선생님이 눈을 잘 치료한다고 소문이 나서 치료 받으러 왔다”며 “몇 번의 치료로 제대로 볼 수 있는 희망을 갖게 됐다”고 기뻐했다.

김 교수는 현재 의료협력본부 부본부장 자격으로 실명재단과 함께 의료봉사활동을 펼치고 있으며 안산외국인 진료소에서도 봉사하고 있다.

생명 상생 평화네트워크에서 유기농 농민 협력과 지원, 은퇴자 농촌 복귀 지원 등 학생교육과 다양한 봉사활동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