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상식] 계절 타는 다이어트 더위도 탄다
[건강상식] 계절 타는 다이어트 더위도 탄다
  • 충북뉴스
  • 승인 2015.07.03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빈.jpg

김종빈<한국건강관리협회 충북·세종지부 가정의학과>

무더위가 시작되면서 다이어트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입맛이 없고 조금만 움직여도 쉽게 땀이 나는 여름철은 쉽게 다이어트를 할 수 있는 계절이라 생각하기 쉽지만, 무리하게 식이조절을 하거나 운동을 감행할 경우 건강을 해칠 수 있으니 요령껏 다이어트를 실천하는 것이 좋다.

섭취한 칼로리보다 소비하는 칼로리의 양이 많도록 하되, 몸에 영양소가 결핍되는 것을 주의하자. 탄수화물이나 단백질을 과도하게 줄이면 영양불균형이 오기 쉽고, 여성의 경우 월경으로 혈액이 손실되어 빈혈이 오기 쉬우니 철분 보충에도 신경을 써야 한다.

◆제철 채소·과일 식이조절 효과 수박, 참외, 토마토 등은 비타민과 무기질이 풍부해 피로 해소와 노화 방지를 돕고, 신진대사를 활발하게 하므로 성공적인 다이어트와 체력관리를 위해 챙겨 먹으면 좋다.

그러나 포도, 바나나 같은 과일은 의외로 칼로리가 높으므로 너무 많이 먹는 것은 좋지 않다. 또한 한 가지 과일만 집중적으로 섭취하면 영양 불균형이 오고, 식후 바로 과일을 섭취하는 것은 혈당을 높이므로 자제한다.

◆한 박자 쉬어가기무더위로 인한 체력 소모를 감안해 더운 환경에서는 운동 시간을 늘리고 강도는 낮추는 것이 좋다.

운동을 할 때 잦은 수분 섭취는 좋지 않다는 속설과 달리, 운동 중에도 조금씩 자주 수분을 섭취해 탈수를 예방하는 요령이 필요하다.

여름철 무더위 속에서 과도한 운동을 하면 금세 지치고 심장박동이 빨라지는 현상을 경험하게 되는데 이럴 경우 운동을 지속하기보다는 휴식을 취하는 것이 건강을 지키는 지름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