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하구핏’ 영향 충북 더 강한 비 온다
태풍 ‘하구핏’ 영향 충북 더 강한 비 온다
  • 이명호 기자
  • 승인 2020.08.02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월 3일 아침 기압계 모식도. ⓒ청주기상지청
▲8월 3일 아침 기압계 모식도. ⓒ청주기상지청

(충북뉴스 이명호 기자) 태풍 ‘하구핏(HAGUPIT)’의 영향으로 충북지역은 오는 5일까지 많은 비가 더 내릴 전망이다.

2일 청주기상지청에 따르면 중국 남동해안(상해남쪽)을 향해 이동 중인 제4호 태풍 하구핏(HAGUPIT)에 동반된 매우 많은 양의 수증기가 우리나라로 추가 유입되면서 앞으로 내리는 비의 강도는 더욱 강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2~3일 충북지역 강수량은 100~200mm로, 충북 북부는 최대 300mm의 많은 비가 내리겠다.

2~5일까지의 총 누적강수량은 100~300mm로, 최대 500mm가 넘는 지역도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청주기상지청은 “충북은 최근 일주일 동안 많은 비가 내리면서 지반이 매우 약해진 상태”라며 “비 피해가 우려되는 만큼 재난상황에 대한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 비는 지역 간 강수량 차이가 매우 크고, 한 곳에 집중되는 특징이 있다”며 “잠시 소강상태를 보이는 충북 중남부지역도 위험기상에 대해 지속적으로 대비해줄 것”을 당부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충북뉴스는 2002년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해오고 있습니다.
이것은 규모가 작은 지역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 충북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충북뉴스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시기 바랍니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