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성열 증평군수 “한국판 뉴딜, 농산어촌 중심돼야”
홍성열 증평군수 “한국판 뉴딜, 농산어촌 중심돼야”
  • 안영록 기자
  • 승인 2020.07.30 18: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뉴스 안영록 기자) 전국농어촌지역군수협의회장인 홍성열 증평군수는 30일 농산어촌 중심의 한국판 뉴딜사업 추진을 강조했다.

홍 군수는 이날 서울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한국판 뉴딜, 농어민과 지역이 답하다’란 주제의 토론회에서 개회사를 통해 “농어촌지역은 저출산과 생산인구의 지속적 감소 등 직면하고 있는 심각한 문제와 더불어 코로나 여파로 어느 때 보다 힘든 시기”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농어촌지역에 다시 사람이 모이고 그 성과가 다시 국가 발전의 원동력이 되는 선순환 구조를 구축해야 한다”면서 “한국판 뉴딜사업이 농산어촌지역의 생활문화 인프라 확충과 정주여건 개선 등 살고 싶은 지역, 살기 좋은 지역을 만드는 촉매제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날 토론회는 전국농어촌지역군수협의회와 전국농어민위원회(위원장 위성곤 국회의원), 대통령소속 자치분권위원회(위원장 김순은), 국가균형발전위원회(위원장 김사열), 농어업농어촌특별위원회(위원장 정현찬)가 마련했다.

정부의 한국판 뉴딜 프로젝트 추진 발표에 따른 농산어촌 지역 뉴딜에 대한 정책과제와 발전 방향을 모색하기 위함이다.

이 자리에선 지방정부와 지역민 주도의 지역뉴딜의 필요성과 지방정부의 역할, 지역격차 해소를 위한 농산어촌 뉴딜 추진방안에 대한 발제를 시작으로 한국판 뉴딜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한 분야별 정책과제 및 발전방향에 대한 의견이 오갔다.

앞서 정부는 지난 14일 코로나19 위기 극복과 포스트 코로나 대비 글로벌 경제 선도를 위한 국가발전전략으로 한국판 뉴딜 프로젝트를 발표했다.

한국판 뉴딜사업은 고용안전망을 토대로 디지털 뉴딜과 그린 뉴딜 2개축으로 진행되는 대규모 국책 일자리 창출 프로젝트다.

데이터 댐, 인공지능 정부, 스마트 의료인 인프라, 그린 리모델링, 그린 에너지 등 10대 대표사업에 2025년까지 국고 114조원을 직접 투자하고 190만개의 일자리 창출을 목표로 한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충북뉴스는 2002년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해오고 있습니다.
이것은 규모가 작은 지역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 충북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충북뉴스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시기 바랍니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