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교육청 “소극행정 없앤다”…사전컨설팅 상시 운영
충북교육청 “소극행정 없앤다”…사전컨설팅 상시 운영
  • 안영록 기자
  • 승인 2020.07.30 1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교육청. ⓒ충북뉴스
▲충북교육청. ⓒ충북뉴스

(충북뉴스 안영록 기자) 충북교육청이 소극행정 근절을 위해 팔 걷고 나섰다.

도교육청은 본청 각부서와 산하기관을 대상으로 적극행정 사전컨설팅 제도를 7월부터 상시 운영 중이라고 30일 밝혔다.

도교육청에 따르면 그동안 ▲충청북도교육청 적극행정 운영 조례 제정 ▲2020년 적극행정 실행계획 수립 ▲충청북도교육청 적극행정 지원위원회 구성 ▲적극행정 면책제도 운영 등 공공의 이익을 위해 공무원이 적극적으로 일하는 공직문화 조성에 힘써왔다.

여기에 그치지 않고, 이를 확산하기 위해 규정이나 지침의 해석상 어려움으로 의사결정에 장애를 겪어 적극적으로 업무를 처리하지 못하는 행태를 사전 방지하고자 컨설팅을 하기로 했다.

사전컨설팅 제도는 인·허가와 등록·신고 등과 관련한 규제나 불명확한 법령 등으로 인해 업무를 적극 추진하기 곤란한 경우, 사전에 해당 업무 처리 방향 등에 대해 감사부서에 의견을 구하는 제도다.

컨설팅 의견대로 업무를 처리한 공무원은 대상 업무 사이에 사적인 이해관계가 없고, 컨설팅에 필요한 정보를 충분히 제공한 경우 감사에 있어 면책을 받는다.

교육청은 이 제도가 소극행정과 책임회피 수단으로 이용될 소지를 방지하고자 ▲책임회피 수단으로 이용하는 경우 ▲신청기관 자체적으로 충분한 검토를 하지 않은 경우 ▲이미 행해진 처분의 위법·부당을 확인하는 경우 ▲수사, 소송, 행정심판 및 감사원 감사가 진행 중인 경우는 사전컨설팅 대상에서 제외한다는 방침이다.

박현미 직무감찰팀장은 “적극행정 사전컨설팅 제도는 감사를 의식해 소극적으로 업무를 처리하려는 행태를 근절하고, 공익을 위해 적극적인 자세로 일하는 공무원을 지원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충북뉴스는 2002년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해오고 있습니다.
이것은 규모가 작은 지역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 충북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충북뉴스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시기 바랍니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