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영화 ‘다시 만난 날들’ 제천국제음악영화제 개막작 선정
음악영화 ‘다시 만난 날들’ 제천국제음악영화제 개막작 선정
  • 이재열 기자
  • 승인 2020.07.30 15: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뉴스 제천=이재열 기자) 음악영화 ‘다시 만난 날들’이 16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 개막을 알린다.

제천국제음악영화제는 올해 영화제 개막일인 오는 8월 13일 제천시문화회관에서 다시 만난 날들을 상영한다고 30일 밝혔다.

다시 만난 날들은 유학까지 다녀왔지만 인디밴드 세션으로 근근이 살아가는 주인공 태일이 과거 밴드 멤버였던 지원과 조우하며 일어나는 이야기다.

이 영화 주연과 음악감독 1인 2역을 맡은 홍이삭은 2013년 24회 유재하 음악경연대회에서 동상 수상 이후 JTBC 슈퍼밴드에서 팀 ‘모네’로 4위를 차지하며 대중에게 얼굴을 알렸다.

여주인공 지원 역을 맡아 홍이삭과의 풋풋한 로맨스를 그려나가는 장하은은 코리아 갓 탤런트2를 통해 주목받기 시작한 실력자다.

러시아 필하모니 오케스트라, 헤럴드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등과 협연하고 뉴욕 카네기홀에서도 독주회를 하는 등 국내외를 오가며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천재 기타리스트다.

한편 올해 영화제 상영작은 공식 온라인 상영관 웨이브(wavve)에서, 음악 프로그램 등은 네이버 브이라이브(VLIVE)를 통해 만날 수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충북뉴스는 2002년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해오고 있습니다.
이것은 규모가 작은 지역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 충북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충북뉴스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시기 바랍니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