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대착오적 문장대온천 개발 즉각 중단하라”
“시대착오적 문장대온천 개발 즉각 중단하라”
  • 안영록 기자
  • 승인 2020.07.28 1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뉴스 안영록 기자) 문장대온천개발 저지 대책위원회는 28일 “시대착오적 온천 개발을 즉각 중단하라”며 대구지방환경청의 환경영향평가서 반려를 촉구했다.

대책위는 이날 충북도의회 현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문장대온천 개발 문제점과 환경영향평가 재협의 부당성은 차고 넘친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대책위는 “문장대온천개발 사업은 2013년 이후 지주조합이 재추진을 시작했지만, 2018년 환경영향평가 재협의 본안이 반려됐다”며 “법적 타당성이 결여된 환경영향평가 재협의는 반드시 반려돼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대책위는 “생존권과 환경권을 지키기 위한 투쟁은 사업이 완전 종료될 때까지 지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대책위는 기자회견 후엔 대구환경청을 항의 방문해 문장대온천 개발 중단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전달했다.

앞서 문장대 온천 관광휴양지 개발지주조합은 지난 2일 대구환경청에 환경영향평가 협의를 요청했다.

대구환경청은 충북도와 괴산군에 환경영향평가서 검토를 의뢰한 상태다. 도와 군은 29일 반대 의견을 회신할 방침이다.

문장대 온천 관광지 조성 사업은 1985년 경북도의 온천원 보호지구 지정과 1987년 문화관광부의 관광지 지정, 1989년 경북도의 관광지 조성계획 승인으로 시작됐다.

이후 1996년 상주시가 조성사업 시행 허가를 내주고 기반조성 공사에 들어간 사실을 안 괴산군민들의 반대에 부딪혀 2년 뒤 공사가 중지됐다.

2003년과 2009년 두 차례 대법원 판결로 개발허가 취소가 확정됐음에도 문장대온천관광휴양지개발지주조합은 사업 추진 의지를 굽히지 않았다.

지주조합은 상주시 화북면 운흥·중벌리 일대 95만6천㎡에 1천534억 원을 들여 온천 개발과 숙박시설 등을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충북뉴스는 2002년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해오고 있습니다.
이것은 규모가 작은 지역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 충북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충북뉴스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시기 바랍니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