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남대 전두환·노태우 동상 철거 여론조사 시행
청남대 전두환·노태우 동상 철거 여론조사 시행
  • 안영록 기자
  • 승인 2020.07.28 18: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남대 본관 전경. ⓒ충북뉴스
청남대 본관. ⓒ충북뉴스

(충북뉴스 안영록 기자) 옛 대통령 별장 청남대에 설치된 전두환·노태우 전 대통령 동상 철거 찬반 의견을 묻는 여론조사가 오는 8월 22일 이뤄진다.

28일 충북도의회에 따르면 행정문화위원회는 최근 ‘충청북도 전직대통령 기념사업 조례안’을 상정 보류한 뒤 이같이 결정했다. 여론조사에 앞서 도민 공청회와 토론회도 열 예정이다.

해당 조례안은 더불어민주당 이상식 의원(청주7)이 대표 발의했다.

조례안은 충북 관광 활성화를 위해 추진하는 전직 대통령 기념사업에 필요한 사항을 담았다.

특히 기념사업 제외 대상도 명시했다. 전직 대통령이 금고 이상의 형이 확정되면 사업 대상에서 제외하거나 사업을 중단·철회해야 한다.

단, 사면·복권되거나 사업 추진위가 국민적 공감대가 형성됐다고 인정하면 제외 대상이 아니라는 규정도 담았다.

부칙에는 조례 시행 이전에 추진한 전직 대통령 기념사업은 조례에 따라 추진한다고 명시해 소급 적용이 가능하다.

조례안이 의회를 통과하면 동상 철거뿐 아니라 이들의 이름을 딴 대통령 길도 폐지된다. 유품과 사진 등 역사 기록화도 전시하지 않는다.

1983년 전두환 전 대통령 지시로 청주시 문의면에 조성된 청남대는 역대 대통령의 휴양지로 활용돼 오다, 2003년 노무현 전 대통령이 충북도로 관리권을 넘기면서 민간에 개방됐다.

이곳에선 역대 대통령 동상, 유품 등을 전시하고 있다. 전두환·노태우·김영삼·김대중·노무현·이명박 전 대통령의 이름을 딴 길도 6개 구간에 조성돼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충북뉴스는 2002년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해오고 있습니다.
이것은 규모가 작은 지역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 충북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충북뉴스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시기 바랍니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