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무공해 자동차 보급 팔 걷어
충북도, 무공해 자동차 보급 팔 걷어
  • 안영록 기자
  • 승인 2020.07.15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뉴스 안영록 기자) 충북도가 무공해 자동차 보급에 팔 걷고 나섰다.

충북도는 15일 도청에서 현재 운영 중인 무공해 자동차 12대에 홍보물 부착행사를 갖고 직원 출장 시 적극 활용해 무공해 자동차 인식 확산과 홍보를 강화키로 했다.

충북도에 따르면 올해 전기자동차 1천56대, 전기이륜차 178대, 수소자동차 677대 등 총 1천911대의 무공해 자동차를 보급할 계획이다.

지역별로는 청주시 662대, 충주시 504대, 제천시 260대, 음성군 138대, 괴산군 77대, 진천군 53대 등이다.

도는 전기‧수소차 보급을 확대할 방침이다. 관용차 구매 시 우선 구매할 계획이다.

현재 도청이 보유한 친환경자동차는 46.8%다. 32대 중 15대가 친환경자동차다.

전기차는 8대, 수소차 4대, 하이브리드차 3대다. 전국 지자체 평균 11.7%를 크게 웃돈다.

도는 수소 충전소 확충에도 나선다. 2023년까지 충전소 18곳을 설치해 모든 시·군에 1곳 이상의 충전 인프라를 구축할 계획이다. 현재 청주 2곳, 충주 1곳 등 수소 충전소 3곳이 운영 중이다.

김연준 환경산림국장은 “무공해 자동차는 그린뉴딜 정책의 핵심”이라며 “노후 경유차를 조기 퇴출시키고 이 자리를 수소차와 전기차 등 무공해 자동차 중심으로 대체해 녹색교통 전환을 가속화하겠다”고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충북뉴스는 2002년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해오고 있습니다.
이것은 규모가 작은 지역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 충북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충북뉴스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시기 바랍니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