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에 뚫린 영동군 “방역활동 강화”
코로나에 뚫린 영동군 “방역활동 강화”
  • 이재열 기자
  • 승인 2020.07.13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뉴스 영동=이재열 기자) 코로나19 청정지역인 영동군이 13일 첫 확진자가 발생하자 방역 강화에 나선다.

영동군에 따르면 이날 군내 거주자인 60대 여성이 첫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

확진자 방문 동선에 있는 마트와 병의원은 일시 폐쇄하고 방역소독을 마쳤다.

이어 긴급회의를 열어 각 협업부서별 대응상황을 점검하고, 재난안전대책본부를 중심으로 총력 대응하기로 했다.

특히 이날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를 적용해 강화된 방역활동을 추진키로 했다. 2단계에선 불요불급한 외출·모임과 다중이용시설 이용이 자제된다.

공공부문 대부분의 시설은 운영을 중단한다. 노래연습장과 단란주점, PC방, 교회, 목욕탕 등의 다중이용시설엔 운영 자제가 권고된다.

공공 시설물에 대한 철저한 소독작업과 방역수칙 이행도 이뤄진다.

현재 군은 CCTV 영상자료 확보와 확진자의 밀접 접촉자 등을 확인하기 위한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