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영경 청주시의원 “장기요양요원지원센터 만들자”
유영경 청주시의원 “장기요양요원지원센터 만들자”
  • 안영록 기자
  • 승인 2020.07.10 1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영경 청주시의원. ⓒ충북뉴스
▲유영경 청주시의원. ⓒ충북뉴스

(충북뉴스 청주=안영록 기자) 요양보호사의 노동 인권 개선을 위한 장기요양요원지원센터를 만들자는 주장이 청주시의회에서 나왔다.

더불어민주당 유영경 청주시의원은 10일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코로나 19로 인해 장기요양기관들은 이용자의 감소로 운영의 어려움을 겪으면서, 이용자 확보 중심의 운영으로 종사자들의 노동 인권은 무시되고 있는 실정”이라며 지원센터 설립을 청주시에 제안했다.

유 의원은 “장기요양기관이 급증하면서 이용자 즉, 어르신 학대나 돌봄 서비스 질 등이 사회문제로 대두되어 이용자 인권 강화 등이 시설 지정에 중요한 평가 기준이 되고 있다”면서도 “정작 이용자를 돌보는 ‘요양보호사’ 인권은 간과해왔다”고 지적했다.

특히 “장기요양기관 전담인력은 청주시 본청 1명과 각 구청 1명이지만, 여러 업무를 같이 맡고 있다 보니 장기요양기관의 전반적인 운영과 이용자, 종사자에 대한 적절한 지도 감독이 어려운 형편”이라고 진단했다.

유 의원은 보건복지부 자료(2019년 전국 장기요양기관 실태조사 결과)를 언급하며 “종사자가 수급자나 가족으로부터 ‘언어적 폭력’을 당한 비율은 25.2%, ‘신체적 폭력이나 위협’을 경험한 사람은 16.0%, ‘성희롱, 성폭력’은 9.1%로 장기요양요원(종사자) 보호 강화가 시급하다”며 장기요양요원지원센터 설립을 제안했다.

한편 청주시 장기요양기관(노인의료복지시설, 재가노인복지시설, 재가장기요양기관)은 2014년 150개에서 2020년 6월말 현재 408개가 운영 중이다.

장기요양기관 이용자는 6월말 기준 1만5천247명으로, 종사자는 1만2천194명이 활동 중이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충북뉴스는 2002년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해오고 있습니다.
이것은 규모가 작은 지역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 충북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충북뉴스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시기 바랍니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