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군 ‘용두공원 음악분수’ 힐링·휴식공간 자리매김 
영동군 ‘용두공원 음악분수’ 힐링·휴식공간 자리매김 
  • 이재열 기자
  • 승인 2020.07.07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두공원 음악분수 운영 모습. ⓒ영동군

(충북뉴스 영동=이재열 기자) 환상적인 조명과 음악이 발길을 잡는 영동 용두공원 음악분수가 코로나19와 무더위로 지친 군민들을 달래주고 있다.

2007년 설치된 음악분수는 지름 21m 규모로 280개 노즐과 285개 LED 수중 등(燈)을 갖췄다.

20m 높이의 물줄기가 다양한 조명과 어울려 낭만적이고 환상적인 야간경관을 연출하며 국내외 음악 리듬에 맞춰 율동이 이뤄진다.

본격적인 더위가 시작되는 여름에 가족단위 방문객들이 삼삼오오 모여 공원에 울려 퍼지는 음악과 함께 더위를 쫓으며, 한여름 도심 속의 힐링·휴식공간 일번지로 자리매김했다.

지난 6월 15일부터 시험 운영 후, 7월부터 본격 가동 중이다.

운영시간은 7‧8월은 매일 1차 오후 8시30분부터 9시까지, 2차는 오후 9시30분부터 10시까지 총 2회 운영한다.

9월은 1차 오후 8시부터 8시30분까지, 2차는 9시부터 9시30분까지 2회씩 운영한다.

이달 주말에는 오전 11시와 오후 2시, 오후 5시 등 총 3회를 운영한다.

야간에 진행되는 30분간의 음악분수는 더위가 기승을 부릴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군민들의 무더위 쉼터 역할을 톡톡히 할 것으로 보인다.

영동읍 중심에 있는 용두공원은 연면적 5만9천504㎡에 산책로와 용두정, 어린이 놀이시설, 생태연못, 야생화단지, 운동시설 등을 갖추고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충북뉴스는 2002년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해오고 있습니다.
이것은 규모가 작은 지역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 충북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충북뉴스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시기 바랍니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