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5개 시‧군 선별진료소 신축…“영구 사용”
충북 5개 시‧군 선별진료소 신축…“영구 사용”
  • 안영록 기자
  • 승인 2020.06.29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뉴스 안영록 기자) 충북도가 도내 5개 시·군에 영구적으로 사용할 선별진료소를 설치한다.

평상시는 홍역이나 결핵환자 등 감염병 환자 진료실로 활용하고, 코로나19 같은 감염도가 높은 전염병이 발생하면 선별진료소로 전환된다.

29일 충북도에 따르면 올해 청주 상당구·충주시·영동군 3곳, 내년 상반기 중 청주 흥덕구·보은군 2곳에 각각 선별진료소를 만든다.

현재 운영 중인 컨테이너‧텐트형의 보건소 선별진료소엔 4천200만원을 들여 폭염 대비 냉방기 24대를 설치한다.

도내 11개 시‧군 보건소에는 총 22억 원을 들여 음압구급차를 보급한다.

충북도 관계자는 “코로나19가 하반기에 2차 유행할 것을 대비해 감염병 확산 방지와 선별진료소 기능을 강화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충북지역 코로나 확진자는 64명으로, 이 가운데 60명은 완치돼 퇴원했다.

28일 기준, 도내 32개 선별진료소에선 확진자 접촉자와 해외입국자 등 3만6천676명이 검체를 채취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충북뉴스는 2002년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해오고 있습니다.
이것은 규모가 작은 지역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 충북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충북뉴스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시기 바랍니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