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통합당 “민주당 정정순, 궤변으로 여론호도 말라”
미래통합당 “민주당 정정순, 궤변으로 여론호도 말라”
  • 안영록 기자
  • 승인 2020.06.29 14: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통합당

(충북뉴스 안영록 기자) 미래통합당 충북도당은 29일 “4‧15 총선 회계 부정 의혹을 받는 더불어민주당 정정순 국회의원(청주상당)은 궤변으로 여론을 호도하지 말라”고 일갈했다.

충북도당은 이날 성명을 내 “정 의원은 전날 입장문을 발표하고 ‘선거과정에서 회계책임자에게 불법이나 부정을 지시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충북도당은 “(정 의원)지역 사무실과 관련 의혹이 있는 단체에 (검찰의)압수수색이 진행됐고, 선거캠프 인사들이 줄줄이 소환돼 조사를 받는 상황에도 자신은 몰랐다는 식의 변명은 유권자들을 기망하고 상당선거구민을 우롱하는 처사”라고 지적했다.

특히 “청주시 산하단체인 기관에서 명단이 유출된 의혹이 있다는 것은 관권선거와 불법선거의 온상이었다는 것을 방증하고 있는 것”이라고 따졌다.

그러면서 “사법당국의 철저한 수사를 통해 불법선거 의혹들이 밝혀지겠지만 벌써부터 꼬리자르기식의 궤변을 일삼는 정 의원의 처사야말로 비판 받아야 마땅하다”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 11일 자신의 선거캠프 회계책임자로부터 피소된 정 의원은 전날 입장문을 내 “회계책임자에게 불법이나 부정한 것을 지시한 적이 없다는 점은 분명히 한다”고 밝혔다.

그의 회계책임자였던 A씨는 4·15 총선을 치르면서 정 의원이 회계 부정을 했다고 주장하며 청주지검에 휴대폰 등 다수의 관련 자료를 제출했다.

청주지검은 지난 26일 오전 정 의원 지역사무실과 청주시자원봉사센터에 수사관들을 보내 회계 관련 서류와 PC 자료 등을 압수했다.

A씨는 총선 이후 정 의원 측과 보좌관 자리 등을 놓고 갈등을 빚어온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충북뉴스는 2002년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해오고 있습니다.
이것은 규모가 작은 지역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 충북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충북뉴스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시기 바랍니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